'퍼팅연습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스크린골프처럼 퍼팅 연습을? 엑스퍼트 EX300D 퍼팅 연습기


골프에서 퍼팅 연습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을까. 드라이버나 다른 클럽과 달리 모든 홀에서 사용해야하는 클럽이기 때문인데, 보통은 지루하고 재미가 없다보니 연습을 소홀히하는 경우가 많다.

저렴하게는 1m 짜리 쇠자를 이용하라는 동호회의 추천도 많지만, 정 반대로 최첨단 시스템을 갖춘 제품도 역시 아마추어 골퍼들 사이에서 많이 추천되고 있다. 바로 엑스퍼트 EX300D 모델인데, 카메라와 시뮬레이터를 이용해 TV나 모니터에 스크린골프처럼 화면을 띄우고 연습할 수 있는 압도적인 기능성을 갖추고 있다.

 

 

 

차량용 블랙박스를 닮은 본체는 카메라 렌즈 부분의 회전을 지원하여 거실이나 방, 책상 위 등 다양하게 설치가 가능하다.

 

 

 

기본 스탠드를 이용해 스탠드 형태로 세우거나 TV 상단에 고정할 수 있다.

 

 

 

카메라 후면에는 TV나 모니터에 연결할 수 있는 MINI HDMI 포트와 전원 공급을 위한 마이크로 USB 케이블 및 10W 어댑터가 구성되어있다. 최대 10W의 낮은 전력 소모로 장시간 연습 및 사용에도 전기요금에 대한 부담이 없다.

 

 

 

전원과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리모컨이 기본 구성되어 사용 중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115cm x 33cm의 컴팩트한 크기로 다양한 공간에 부담없이 설치하고 사용할 수 있는 퍼팅 매트에 카메라와 시뮬레이터를 통해 긴 거리의 퍼팅 연습도 가능하다.

 

 

 

저탄성의 스토퍼가 앞쪽에 위치하고 있어 충격과 소음을 줄여주고 있으며, 공을 다시 돌려보내준다. 긴 거리의 퍼팅 시에는 스토퍼 부분이 약간 들렸다가 바닥을 치는 경우가 있어 이렇게 10mm 정도 두께의 층간소음 방지 매트를 사용하면 걱정없이 저녁 늦은 시간에도 걱정 없이 연습할 수 있다.

 

 

 

표면이 매끄럽고 부드러운 소재로 구성되어 고양이들도 위에 앉아있는 것을 상당히 좋아한다. 상단과 하단에는 이전, 다음 등 제어가 가능한 영역이 있는데, 퍼터를 해당 부분에 위치하면 카메라로 읽어 버튼을 누르는 것처럼 동작한다. 약간 인식률와 반응속도가 아쉽긴 하지만 없는 것보단 낫지 않나 싶다.

 

 

 

HDMI 인터페이스로 거실의 TV나 방 안의 모니터까지 다양한 디스플레이에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컴팩트한 카메라 본체와 말아 보관할 수 있는 매트로 항상 자리를 차지하지 않고 사용할때만 펼쳐 쉽고 빠르게 구성할 수 있다.

 

 

 

엑스퍼트 EX300D는 카메라를 이용한 분석 시뮬레이터 기능이 있어 마치 스크린골프를 이용하든 즐길 수 있는 압도적인 장점을 갖추고 있다. 스윙 아크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확인하여 교정할 수 있음은 물론, 게임 모드를 이용해 지루하지 않게 연습할 수 있다.

 

 

 

연습 모드, 챌린지 모드, 9홀 플레이와 설정 메뉴가 구성되어있으며, 그린 스피드와 연습장의 배경, 최대 거리까지 다양한 환경으로 설정할 수 있다.

 

 

 

모드를 선택하면 로딩되는 동안 인터페이스에 대한 설명을 보여주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책상 위쪽에 스탠드를 이용해 카메라를 설치하고 바닥의 퍼팅 매트의 방향을 맞춰주면 인식이 완료된다.

 

 

 

엑스퍼트 EX300D 퍼팅 연습기를 이용해 연습을 진행해보았다. 임팩트 시 페이스의 열리고 닫힌 각도와 스피드를 상당히 정확하게 인식하여 화면에 반영해준다. 스크린 골프장에서 퍼팅하는 느낌 그대로 집에서 연습할 수 있다.

 

 

 

다양한 거리가 자동으로 전환되도록 하거나 특정 거리를 설정해 집중적으로 연습할 수 있다. 연습이 완료되면 결과를 볼 수 있어 분석과 교정이 가능하다.

 

 

 

챌린지 모드는 실제 그린의 느낌으로 경사가 추가된다. 격자 패턴이 있는 퍼팅은 스크린 골프를 해본 플레이어라면 아주 익숙한 인터페이스다. 일명 '지렁이'라고 하는 하얀 선이 흘러 경사를 확인할 수 있다.

 

 

 

퍼팅 매트의 위/아래에 위치한 양쪽 방향 표시 부분에 퍼터를 올려 퍼팅 시 방향을 돌릴 수 있다. 연습 시 소음은 공을 치는 소리 외에 구르거나 스토퍼에 맞을때도 소음이 거의 발생하지 않으며, 긴 거리의 퍼팅은 스토퍼의 아래 부분이 살짝 들렸다가 내려오며 바닥을 치는 소리가 다소 날 수 있으니 아래에 층간 소음 방지 매트를 설치하는 것을 추천한다.

 

 

 

연습이 지루하지 않도록 골프장의 모습을 깔끔하게 구현한 그래픽과 함께 필드에서 접할 수 있는 바람과 새소리 등을 스피커로도 들려주어 더욱 실감난다. 덕분에 새소리를 좋아하는 고양이들도 주변에 몰려들어 구경 중.

 

 

 

홀컵 1m 내에 붙이면 컨시드를 얻을 수 있다. 실제 필드에서도 투펏 이하로만 할 수 있다면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다.

 

 

 

여러 플레이어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플레이9 게임 모드가 있어 퍼팅 대결도 가능하다. 모든 퍼팅은 버디 펏으로 시작해 한번에 넣거나, 컨시드 파로 마무리한다면 스크린 골프는 물론 필드에서도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엑스퍼트 EX300D를 구매하여 필드 라운딩 전날 30분, 당일 오전 30분을 연습하고 나갔는데, 평소에 거리감이 일정하지 못해 3퍼팅을 자주 하던 골프장에서 거의 모든 퍼팅을 2펏 이내로 마무리하며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수 있어 더욱 만족스러운 제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