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로쉐G'에 해당되는 글 1건

  1. 나이키 로쉐G 남자 스파이크리스 메쉬 골프화 리뷰


골프를 연습하고 라운딩을 즐기기 위해서 필수로 구비해야 하는 용품 중 하나는 골프화다. 크게 발바닥면에 스파이크가 있어 높은 접지력을 가진 제품과, 스파이크가 없이 운동화처럼 편하게 신을 수 있는 두 가지 형태로 구분되는데, 비가오거나 이슬이 내린 날씨에도 미끄러지지 않고 사용하려면 스파이크 제품이 유리하다. 그 외에 연습장부터 골프장 라운딩까지 두루 편안하게 신을 수 있는 것이 '스파이크리스' 제품이다.

골프 사업을 철수했던 나이키지만 신발 만큼은 계속 출시되고있다. 로쉐G는 스파이크리스 타입에 메쉬까지 더해져 가장 편안하게 신고 사용할 수 있는 남자 골프화 중 하나다. 보통 풋조이나 골프 전문 브랜드 제품의 경우 사이즈가 다소 크게 나와 한두 사이즈를 작게 주문해야 맞는 편이지만, 나이키는 운동화 정사이즈로 주문하면 된다.

 

 

 

 

 

저렴한 가격대의 제품이지만 보관 및 휴대가 용이하도록 더스트백이 제공되고있다. 온라인 최저가를 검색해 7만원대에 구매.

 

 

 

 

 

앞쪽이 메쉬로 구성되어있는 덕분에 가볍고 편안하며, 연습이나 라운딩을 하면서 발에서 나는 열과 땀을 잘 해소해준다. 언뜻 봐서는 일반적인 운동화나 런닝화와 비슷하여 구분이 쉽지 않다.

 

 

 

 

후면 바닥은 두툼한 쿠션으로 구성되어있으며, 바닥면에 스파이크 대신 작은 돌기가 오밀조밀 모여있다. 평소에 운동화처럼 신어도 이질감이 없을 정도로 편안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며, 물기에 취약해 연습장에서 화장실을 이용하거나 필드 라운딩 중에는 이슬이나 비오는날 미끄러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가급적 비오는 날씨에도 안전하게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스파이크리스 제품 외에 일반 스파이크 골프화도 구비하는 것을 추천.

 

 

 

 

 

나이키 로쉐G를 구매해 사용한지가 벌써 1년 반이나 됐다. 이제는 바닥면이 마모가 꽤 되어 교체를 고려해야하는 시기가 다가와 풋조이 플렉스 XP 최신 모델을 구매했는데 발볼이 작고 새끼발까락 부분이 딱딱해 나이키 로쉐G만큼의 편안함이 없다. 조만간 다시 구매하게 될지도..

 

 

 

 

 

메쉬 타입으로 구성되어있는 덕분에 한여름의 무더운 연습 및 라운딩 환경에서도 발에 땀이 많이 차 불편한 적이 별로 없이 쾌적하게 라운딩을 진행할 수 있었다.

 

 

 

 

 

이슬이 내린 잔디나, 비가 오는 날씨가 아닌 경우 연습장과 필드에서 항상 나이키 로쉐G를 사용하고 있으며, 카트가 없어 모든 코스를 걸어다녀야하는 라운딩에서도 발이 아픈 적이 없어 매우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편하고 통풍 좋은 골프화를 고민한다면 최적의 선택이 되리라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