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카운티화랑'에 해당되는 글 1건

  1. 충북 진천 골프존카운티 화랑 (구, 크리스탈 카운티CC) 퍼블릭 골프장 후기


6개월 전 한겨울의 추운 날씨에 골프장을 찾았다. 겨울철에는 라운딩이 여러모로 다소 부담스럽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비수기라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충북 진천에 위치한 크리스탈카운티CC는 골프존에 인수되어 골프존카운티 화랑으로 이름을 바꾸게 되었고 기념 특가가 진행되었다.

필자의 집인 부천에서 약 1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충청권 골프장에서는 접근성이 좋은 편에 속한다. 최근에 골프존에서 골프장을 인수하면서 저렴하게 방문할 수 있었다.

 

 

 

 

 

구, 크리스탈카운티CC 현, 골프존카운티화랑의 전체적인 시설은 깔끔하고 무난한 퍼블릭 골프장이라고 볼 수 있다.

 

 

 

클럽하우스에서 바라본 바깥 풍경, 겨울이라 잔디가 노랗고 해저드에는 얼음이 얼어있었는데, 시즌 중에 방문한다면 훨씬 멋진 풍경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간만에 부천 멤버들이 모두 모여 스코어를 신경쓰지 않고 즐겁게 플레이했다. 방문 당시 날씨는 최저 영하 2도, 최고 6도로 나름 포근한 겨울 날씨에 맑고 청명한 날씨라 부담이 없었다. 겨울 라운딩을 위해 장만한 내복 하의와 발열 조끼를 추위로 위축되지 않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었다.

 

 

 

 

 

당시 새롭게 영입했던 AXIS1 Rose 퍼터를 필드에서 처음 사용해본 날이기도 하다. 아마추어 골퍼이다보니 클럽을 자주 바꾸고 있으며, 지금까지도 변함없이 바꿔오고 있다. 연습 그린이 얼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일단 달려본다.

 

 

 

 

 

골프존카운티 화랑은 태블릿PC를 활용해 코스 정보를 안내해주고 있으며, 결과를 스마트폰으로 받을 수 있다.

 

 

 

 

 

첫 홀이 파5인 경우 항상 부담이 되는편, 원낭자 코스 1번홀은 484m의 전장에 우도그렉 코스로 구성되어있다.

 

 

 

 

겨울 시즌이다보니 그린 외에 대부분의 전장은 노란 색깔의 잔디에서 플레이해야했다. 대부분의 코스는 높은 산 중턱에 위치해 멋진 경관을 담을 수 있었다.

 

 

 

 

 

아직 골프에 입문한지 오래되진 않아 많은 골프장을 다녀보지는 못했지만 그 중 가장 급격한 티박스와 그린과의 고저차를 가지고 있던 2번홀 파3. 무려 그린 티박스에서 49m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레이저 거리 측정기로 확인한 고저차 감안 공략거리 109m로 50도 웨지로 그린 근처에 다행히 잘 안착하고 어프로치에 이은 투 퍼팅으로 보기를 기록했다.

 

 

 

 

티잉 그라운드 앞에 큰 해저드, IP 지점 앞에 또 해저드가 위치하여 어디로 쳐야할지 당최 혼돈의 카오스가 몰려오는 3번홀. 꽁꽁 얼어붙은 해저드 위에는 수 많은 로스트 볼의 모습이 보인다.

 

 

 

 

 

4번홀은 파4로 구성되어있으며, 좌측에 큰 언덕, 우측도 공간이 좁아 티샷이 쉽지 않다.

 

 

 

 

그린을 해저드가 감싸고 있고 광활하다보니 쉽지 않던 6번 파3홀. 당연하게 짧은 거리로 해저드에 빠지고 말았다.

 

 

 

 

 

핸디캡 1번홀 7번 파4홀의 모습. 해저드+오르막의 부담감이 상당하다. 겨울이다보니 드라이버 샷을 진행하는 파4 파5 홀에서도 멍석으로 구성된 티박스에서 플레이해야하는 점이 아쉽다.

 

 

 

 

 

원낭자 코스의 8번홀 파4, 파5 9번홀의 모습. 전반 9홀은 무난하게 평소 핸디인 백돌이의 느낌으로 진행했다.

 

 

 

 

 

 

그늘집의 식사 및 안주는 무난하다. 가격도 맛도, 구성도.

 

 

 

 

 

그늘집에서 식하를 마치고 후반 9번홀 플레이가 시작되었다. 파4 320m의 전장.

 

 

 

 

 

비 시즌이지만 특가 이벤트가 진행되어 지연 시간이 상당했다.

 

 

 

 

 

파5 12번홀. 방향성이 상당히 중요한 곳으로 처음으로 파(PAR)를 기록했다.

 

 

 

 

 

13번 파4홀은 페어웨이도 매우 좁아 초보자들은 멘붕에 빠지기 딱 좋다.

 

 

 

 

15번홀은 좌도그랙에 481m 전장으로 구성되어있다. 티샷부터 써드샷까지 만족스럽게 나와주어 골프존카운티화랑에서 첫 버디를 기록했다.

 

 

 

 

 

15번홀은 파4의 전장으로 구성되어있으며, 아마추어 플레이어들이 가장 안정감을 느끼는 직선 코스다. 평소 필드에서는 드라이버 티샷이 200~220m로 특출날 것이 없었고 14홀을 플레이하면서 캐디님이 파악한 허접한 실력으로는 절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서 티샷을 진행하라고 했던 전홀 버디의 오너였다.

 

 

 

 

샷 느낌이 매우 좋았는데, 약간의 내리막이었지만 앞팀 캐디님과 분주하게 무전을 주고 받았던 내용을 듣고 나니 앞팀의 진행 위치 앞쪽으로 티샷이 떨어졌다는 것이 아닌가.. 볼 위치까지 가보니 드라이버 티샷 비거리가 무려 276m로 확인되었다. 남은 여생에 이 거리를 갱신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16번홀은 파4에 핸디캡 1번의 가장 어려운 코스로 지정되어있다. 맞바랍이 부는 코스로 우측에는 아주 큼직한 해저드가 도사리고 있어 방향성이 매우 중요하다. 핸디캡 1번홀을 무려 파로 마무리했다.

 

 

 

 

마지막 파3 홀은 파3 144m 전장의 17번홀로 무난한 거리였지만 라이가 다소 어려워 파를 놓치고 보기를 기록했다.

 

 

 

18번 마지막 286m 파4홀. 드라이버 티샷만 페어웨이로 잘 안착시킨다면 좋은 점수를 만들 수 있다. 역시 파로 마무리.

 

 

 

 

 

골프존카운티 화랑(구, 크리스탈 카운티)에서 2020년 2월 진행했던 라운딩 후기를 정리해보았다. 시즌과 관계 없이 전체적으로 티박스와 그린간의 고저차가 상당히 있다보니 쉽지 않다.

전반은 저조했지만 후반에 보기 이하를 유지하며 반년 가까이 되가는 현재까지도 갱신하지 못하고 있는 라베(라이프 베스트 스코어)로 남아있다. 

접근성과 관리외 여러 부분이 무난하게 괜찮은 퍼블릭 골프장으로 다시 방문할 충분한 의지를 만들어준 재미있던 골프장이다. 후기를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