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야간'에 해당되는 글 1건

  1. 용인 골드CC 경기도 회원제 골프장 야간 라운딩 후기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골드CC는 회원제 골프장이지만 비어있는 타임에는 비회원도 예약 및 라운드가 가능하다. 작년 늦가을에 동네 멤버들과 함께 주말 야간 라운딩을 진행했다.

다 함께 모여있는 용인의 골드CC, 코리아CC, 코리아퍼블릭CC는 모두 같은 GA KOREA에서 운영하고 있어 홈페이지도 한 개로 통합되어있으며, '칸트리크럽', '퍼브릭' 같은 표기가 연식을 가늠케 한다. 골드CC의 내부도 올드한 느낌이 고스란히 있지만 관리는 깔끔한 느낌이다.

마스터코스와 챔피언코스 각 18홀로 촏 36홀로 구성되어있는 규모있는 골프장으로, 서울 및 경기도동/서부에서 접근성이 좋다.

 

 

 

 

 

클럽하우스 앞의 넓은 두 개의 퍼팅 그린. 관리 상태는 역시 좋다.

 

 

 

 

 

챔피언 코스로 예약하고 플레이를 진행했으나, 해가 지고 난 뒤 조명이 거의 없던 챔피언 코스에서 진행이 어려워 캐디가 경기과에 연락한 후 마스터코스로 이동했으며, 덕분에 파5홀만 7번 가까이 치게 됐던 것으로 기억한다. 

첫 홀은 챔피언 코스 10번 파4 410m로 넓은 페어웨이에 직선이라 초보자에게도 어렵지 않다. 다만 그린은 오르막에 있으니 고저차를 감안하고 거리 측정기 등을 이용해 정확하게 공략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부분 좌/우 두 개의 그린으로 구성되어있으니 그날의 플레이 그린이 어느쪽인지 잘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코스 관리는 전반적으로 무난하고 깔끔한편.

 

 

 

 

 

지금은 개선이 되었을지도 모르겠지만 당시 마스터코스는 조명이 제대로 설치되어있지 않아 해가 지고 난 뒤 야간에는 공을 찾기 어려울 정도였다. 마스터코스는 조명이 잘 설치되어있어 야간 플레이에 지장이 없었다.

 

 

 

 

좌/우로 휘어지는 도그랙홀을 비롯해 티박스 앞쪽에 절대 공을 찾을 수 없을 것만 같은 낭떠러지 해저드도 있어 중상급 골퍼도 적당한 긴장감을 가지고 재미있게 플레이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마스터 코스 5번홀은 티박스로부터 230M 지점에 큼직한 워터해저드가 위치하고 있다. 지나가며 바라본 늦가을 쌀쌀한 날씨의 해저드는 온천인가 싶을 정도로 김이 모락모락 올라와 신기하고 멋있었다.

 

 

 

 

 

그린이 좌/우로 나뉘어있다보니 가끔 옆집(다른 그린)으로 공이 가는 경우도 있었다. 저녁의 조용한 분위기는 역시 멋진 경치와 날씨와 함께하는 낮 라운딩과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마스터코스 7번 파4 300m / 파5 428m 우도그랙의 8번홀 모습.

 

 

 

 

 

마스터코스 9번홀 파3 156m. 티박스 바로 앞에 나무가 가득하고 그 뒤로는 워터해저드가 도사리고 있다.

 

 

 

 

 

이렇게 파4 372m의 12번홀을 마지막으로 동네 멤버들과 라운딩이 끝났다. 10월 늦가을의 야간은 상당히 쌀쌀했는데, 정신없던 진행이 더해져 모두 애를 먹었다.

 

 

 

 

코스와 홀을 왔다갔다 질주하며 정신없이 치다보니 스코어가 제대로 기재됐을리도 없지만, 파5를 7번 가까이 쳤다보니 100타로 마무리되었다. 원래 파5홀이 5개로 보통 구성인 파72보다 1타가 더 많은 파73의 코스 구성을 가지고 있다. 아쉬움이 좋은 기억보다 큰 곳이다보니 동네 멤버들과 일정을 잡을때 거의 고려되지는 않지만, 경기도 용인에 위치하고 있다보니 접근성이 좋은 편이라 저렴한 그린피로 방문할 수 있다면 1년만에 다시 한번 가보고 싶기도 한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