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공'에 해당되는 글 2건

  1. 가성비 3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 코스트코 커클랜드 시그니처
  2. 골프공 마킹 고양이 발바닥 볼스탬프 사용 후기


좋은 골프 스코어를 위해서는 클럽 뿐만 아니라 골프공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다. 내부 구조에 따라 1피스부터 5피스까지 다양한 구성을 가지고 있으며, 코어와 커버 구성에 따라 성능과 타감이 달라지기도 한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프는 2피스와 3피스 골프공을 사용하고 있는데, 2피스 제품은 최근 개당 1000원 내외의 저렴한 가격대에 구매할 수 있지만 3피스 제품의 경우 기존에 개당 2천원 이상의 가격대로 분실 시 꽤나 마음아플 수 있는 상황이었다.

3피스 우레탄 커버 구성의 골프공 중에 최근 가장 핫한 제품이라고 하면 단연 코스트코에서 판매하는 커클랜드 시그니처 모델이라고할 수 있다. 이런 구성이 개당 1000원대 초중반으로 판매되고 있기 때문.

 

 

 

내부에서부터 코어-맨틀-커버의 구성을 가진 3피스 골프공으로, 피스가 높아짐에 따라 스핀량과 타감에 있어 좋은 특징을 보여준다. 338개의 딤플로 좋은 퍼포먼스를 낸다고 한다.

 

 

 

 

24개의 골프공이 각 3개의 패키지로 구성된 2더즌 패키지의 모습. 깔끔한 디자인으로 선물용으로도 좋다.

 

 

 

 

가장 기본적인 흰색의 골프공 색깔에 깔끔한 로고가 각인되어 있으며, 숫자로 플레이어의 볼을 쉽게 구분할 수 있다.

 

 

 

 

골프공에 대한 가격대의 철학과 느낌 및 선호도는 골퍼들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적게는 500원 미만으로 구매할 수 있는 로스트볼부터 5천원대까지 달하는 3~5피스 새공도 있기 때문인데, 18홀 라운드에 10개정도의 공을 사용한다면 개당 2천원을 넘는 골프공은 부담스렵기 마련이다.

커클랜드 시그니처 골프공의 경우 개당 1400원대로 상시 구매가 가능하다보니 다른 3피스 우레탄커버 골프공과의 비교가 불가능한 탁월한 가성비를 갖추고 있다.

 

 

 

 

필드 라운드에서 커클랜드 시그니처 3피스 우레탄 골프공으로 18홀 정규 라운드를 진행해보았다.  매우 높은 스핀량을 기반으로 100미터 내외의 홀컵을 직접 공략하기에도 부담이 없다.

 

 

 

 

 

퍼터에서의 타감도 2피스에 비해 훨씬 부드럽고 묵직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데, 2피스 새공을 구매할 수 있는 가격대에 3피스 우레탄 커버 골프공을 구매할 수 있어 가격적인 메리트까지 매우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대부분 흰색으로 구성되어있는 골프공의 특성 덕분에 필드에서 라운드를 진행할때 어떤 것이 내가 친 공인지 찾기 어려울때가 많다. 이 때문에 골프공 제조사에서는 1~4의 숫자를 각각 골프공에 새겨 넣기도 하는데 다소 도움이 되긴 하지만 이 또한 해당 숫자 부분이 땅바닥으로 향해있을 경우 구분이 쉽지 않다.

 

로스트볼을 사용해본 골퍼라면 공에 라인을 그어 놓거나 도장을 찍어 놓은 것을 종종 봤을 것이다. 라인을 그리는 것은 퍼팅에 더욱 좋은 방향성을 위해서기도 하며, 나만의 도장을 찍어둔다면 필드에서 더욱 쉽게 공을 구분할 수 있다.

 

 

 

 

 

여러 가지 모양으로 찍히는 도장 중에 우리 고양이들을 상징하는 핑크색 발바닥 모양의 스탬프를 구매했다. 잉크는 별도로 구매하여 충전하며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일반 도장처럼 길쭉하게 구성된 모양에 커버가 구성되어있다. 마치 인감도장같은 느낌이 재미있다.

 

 

 

 

핑크 젤리의 주인공, 아로가 도장을 확인해보고있다.

 

 

 

 

 

다이소에서 10개들이 로스트볼을 5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볼을 잘 잃어버릴일이 없는 중상급자가 아니라면 로스트볼을 주로 사용하게 될텐데 다양한 마킹이 볼에 더해져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타이틀리스트의 Pro V1 과 같은 고급형 볼들은 로스트볼도 동일한 모델끼리 묶어 판매하여 팀 내 다른 플레이어와 브랜드만 겹치지 않는다면 볼을 찾는데 보다 수월할 수 있지만, 저렴한 로스트볼을 구매할 경우 제조사와 번호 외에 스페셜한 마크를 더해주면 플레이어 본인은 물론 캐디도 좋아한다.

 

 

 

 

 

이렇게 로스트볼에 고양이 발바닥 스탬프를 찍어주었다. 여러 방향에서 잘 보이도록 2~3번 찍으면 더욱 좋다.

 

 

 

 

 

다이소에서 구매한 로스트볼 2세트에 모두 고양이 발바닥 스탬프로 마킹을 해줬다. 다양한 제조사가 혼종되어있기도 하고, 가끔 보이는 이름이 써있는 홀인원 기념 볼도 보이는게 재미있기도 하다.

 

1년전 구매해 현재까지 로스트볼부터 새볼까지 도장을 찍어 사용하고 있는데, 도장 부분을 정확하게 타격할 경우 드라이버나 아이언의 페이스에 핑크색 염료가 다소 묻어나긴 하지만 물티슈로도 잘 지워져 부담없이 만족스럽다. 

 

라운드때 팀 내 플레이어가 같은 브랜드의 공을 사용한다면 이런 스탬프로 마킹해보길 추천해본다. 구분은 물론 수작업의 노고와 특별한 의미가 더해져 한 개라도 덜 잃어버리게 될테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