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그랜드CC에서 1년만에 다시 라운딩을 진행했다. 집이 부천이다보니 가장 가까운 골프장 중 하나로 동네 멤버들과 라운딩에 항상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골프장이다. 특히 일요일 야간에는 저렴한 그린피로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인천 그랜드CC는 18홀 규모의 퍼블릭 골프장으로 인천에 위치한 여타 골프장과 같이 평지로 구성되어있으며 페어웨이도 넓은 편이라 초보자들도 어려움 없이 플레이할 수 있다.

 

 

 

골프에 임하는 자세에 따라 호불호가 나뉠 수 있는 인천 그랜드CC의 특징 중 하나는 카트 시트템. 캐디백 전용으로 운영되고 있다보니 플레이어는 모든 코스를 캐디와 함꼐 걸어다녀야한다. 얼마나 걸어야되는지 궁금해 스마트워치로 측정해본적이 있는데 약 1만 7천보로 산책 수준을 약간 넘어 걷기 운동은 꽤나 되는 편이다.

 

 

 

 

 

5월초의 모습은 잔디가 약간 덜 올라왔지만 플레이에 큰 불편함은 없었다.

 

 

 

 

2번홀은 452m 거리의 파5로 구성되어있다. 대부분의 홀이 평지에 넓은 페어웨이로 구성되어있다보니 필자와 같은 초보자도 큰 어려움 없이 플레이가 가능하며, 유도선을 따라 무인 카트가 이동하는 모습이 꽤나 귀엽다.

 

 

 

 

파5 홀에서 네 번째 샷이 홀컵에 붙어 컨시드를 받아 파로 기분좋게 마무리했다.

 

 

 

 

IN 코스 3번홀인 12번홀에서는 파3 홀인원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나와는 상관 없는 얘기라 가볍게 무시하고 보기로 마무리.

 

 

 

그린의 언듈레이션 또한 적은 편이라 티샷부터 퍼팅까지 부담없이 플레이할 수 있다.

 

 

 

 

334m 전장의 파4 우도그랙홀. 워터해저드와 벙커의 압박에 트리플보기.

 

 

 

아담한 그늘집에서 간단한 요기와 음료를 이용할 수 있다.

 

 

 

파3 115m 전장의 14번홀. 홀인원 이벤트가 써있는 홀들은 최소 보기..

 

 

 

300m 의 짧은 파4인 15번홀. 항상 다음엔 싱글을 칠 것 같은 그랜드 CC는 왜 항상 시련을 주는지..

 

 

 

5월의 그랜드CC 그린 주변의 모습. 시즌에는 훨씬 초록초록한 좋은 컨디션을 보여준다.

 

 

 

16번홀은 파3 170m의 직선 코스로 편안하다. 하지만 보기...

 

 

 

항상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진행할때는 앞만 보지 말고 뒤를 한번씩 돌아보면 또 다른 풍경을 볼 수 있다.

 

 

 

전반 마지막 18번홀, 파4 462m로 구성되어있다. 벙커만 조심한다면 크게 어렵지 않은 곳.

 

 

 

전반 9홀을 마치고 그늘집에서 식사를 했다. 작년에는 왕만두와 세트로 되어있던 짜장면에 약간의 구성 변화가 있었으며, 맛은 역시 무난했다.

 

 

 

오후에 티오프를 진행하고 9홀 플레이와 식사를 마친 후에 후반 플레이를 진행해본다. 마치 대회를 진행하고 있는 선수들처럼 모든 코스를 걸어다니다보니 운동과 힐링 효과가 배가 되고 겨울을 제외한 봄~가을 시즌에서 시원한 느낌으로 개인적으로는 선호하는 편이다.

 

 

 

 

후반 2번홀은 파4 364m의 직선 코스.

 

 

 

후반 세 번째홀은 파4 370m로 구성되어있으며, 저녁이 되니 조명이 켜졌다. 오후 늦은 시간부터 야간으로 이어지는 라운딩은 저렴한 그린피의 장점 뿐만 아니라 조용한 주변 환경, 공이 날아가는 모습이 더욱 잘 보이는 것 까지 다양한 매력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다.

 

 

 

우측이 넓은 해저드로 구성되어있는 후반코스 4번 125m 거리의 파3홀. 잘 맞은 티샷이 핀 가까이 붙어 한번의 퍼팅과 함께 버디를 기록했다.

 

 

 

 

후반 5번홀은 파4 350m의 전장으로 모든 팀원이 보기 이하의 좋은 플레이를 진행했다.

 

 

 

후반 8번홀은 240m의 짧은 파4로 장타자라면 1온을 노려볼만도 하지만 주변이 해저드로 둘러싸여 아일랜드 홀의 느낌이 나는 쉽지 않은 곳이다.

 

 

 

마지막 홀까지 플레이가 끝났다. 항상 다시 오면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것만 같지만 의외로 쉽지 않은 인천 그랜드CC 두 번째 라운딩은 98타로 아쉽게 마무리되었고, 버디 하나를 기록한 덕분에 다시 또 골프장을 찾을 원동력이 생기게 된다. 

인천 그랜드CC는 모든 코스를 걸어다녀야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운동적인 측면과 그만큼 저렴한 카트비로 나름의 만족도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필자의 집에서 20분이면 방문할 수 있는 입지는 그 어느 것보다 매력적인 부분이라 지금도 부킹이나 조인에서 항상 최우선적으로 찾게되는 곳이다. 라운딩 후기를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