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를 즐긴다면 아마추어부터 프로까지 정확도 뿐만 아니라 비거리 향상을 위해 다양한 고민과 연습을 하게된다. 특히 초보 아마추어라면 비거리에 목마른 경우가 대부분인데, 기본 스윙 자세를 만들었다면 비거리 향상이 스코어를 줄이는데 중요하기 때문.

스윙 연습에 도움을 주는 골프 용품의 종류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위너스피릿 미라클 201은 헤드스피드를 설정해 연습할 수 있는 스윙 연습기로, 국내 브랜드에 제조도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어 품질과 선물용으로도 좋은 고급스러운 패키지 구성을 가지고 있다.

 

 

 

 

 

박스 패키지 후면에 특징과 사용 방법에 대해 안내되어있다. 무작정 휘두르는 기존에 접해봤던 스윙 연습기와 달리 헤드스피드를 최소 15m/s 에서부터 50m/s 까지 설정하고 연습할 수 있어 드라이버부터 어프로치 샷까지 스윙을 모두 연습하기에 좋은 구성을 가지고 있다.

 

 

 

 

 

패키지 내부에는 스윙 연습기 본체와 사용 설명서가 포함되어있다.

 

 

 

 

 

샤프트는 카본 소재로 짧은 편이라 천장이 낮은 실내에서도 연습에 문제가 없으며, 골프 클럽의 느낌을 주는 고무 그립이 장착되어있다.

 

 

 

 

 

아날로그 다이얼 형태로 15~50m/s까지 돌려 헤드스피드를 설정할 수 있으며, 내부의 웨이트바가 있어 실제 클럽을 휘두르는 느낌을 준다. 임팩트 구간과 팔로우 구간에서 각각 '딸깍' 소리가 두 번 나기에 임팩트 타이밍 연습과 헤드스피드 연습에 매우 용이하다.

 

 

 

 

 

일반 골프 클럽과 비슷한 스윙의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70.5cm의 짧은 길이로 야외는 물론 실내에서도 편리하게 연습할 수 있다. 그림과 함께 상세하게 표기되어있는 사용 설명서로 누구나 사용 방법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위너스피릿 미라클201을 인도어 연습장에서 사용해보았다. 실제 공을 타격하지 않는 빈스윙을 많이 연습하라는 것은 모든 프로들이 공통적으로 얘기하는 부분으로, 시작 전 워밍업에 활용해주면 몸을 푸는 것 뿐만 아니라 자신도 모르게 공을 강력하게 타격하기 위해 온 몸에 힘이 들어가는 동작을 방지해 유용하다.

 

 

 

▲위너스피릿 미라클201 골프 스윙연습기 사용 영상

 

 

 

 

야외 스크린 골프를 플레이하기 전 몸을 풀고 헤드 스피드 향상을 위해 연습을 진행했다. 느린 헤드스피드로 설정하여 웨지와 숏 아이언의 타이밍을 맞추고, 속도를 점차 올려 드라이버 장타를 위한 연습까지 진행했다.

설정해놓은 헤드스피드에 도달하면 임팩트 구간과 팔로우 구간에서 '딸깍' 소리가 두 번 들려 목표 달성을 확인할 수 있으며, 헤드스피드가 설정 값보다 낮을 경우 소리가 나지 않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스크린 골프를 통해 드라이버 헤드스피드와 비거리를 확인해보았는데, 기존 평균 40m/s 선의 헤드스피드에 60m/s 정도의 볼 스피드, 비거리는 210~220m 였던 드라이버샷이 잠깐의 연습을 통해 의미있는 수치로 향상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필드 라운드를 진행할 남여주GC 코스를 플레이해보았는데, 블루티로 설정한 것 치고 괜찮은 스코어를 얻을 수 있었다. 위너스피릿 미라클201 골프 스윙 연습기의 덕을 상당히 본 느낌을 받았으며, 골프에 입문한지 2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만족스럽게 활용하고 있는 제품이다.

 

※본 포스팅은 위너스피릿으로부터 제품을 제공받아 작성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