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는 '멀리'가 아닌 '정확히' 공을 보내야 하는 스포츠다. 골프장마다, 각 홀 마다 거리가 제각각이며, 한번에 그린에 공을 올릴 수 없는 파4 이상의 전장이라면 티샷 이후 남은 거리를 정확히 파악하여 공략을 세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렇게 남은 거리를 확인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거리 측정기는 크게 레이저 타입과 GPS를 이용한 타입으로 나뉘게되는데, 서로 장단점이 존재하여 가장 추천하는 것은 '둘 다' 사용하는 것이다.

 

GPS 타입과 레이저 타입 중 하나만 구매한다면 필자는 주저 없이 레이저 거리 측정기를 추천하고 있다. 그 이유는 200m 이하의 잔여 거리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저렴한 가격대로 구성된 제품이기 때문인데, 매 라운드 마다 홀컵의 위치가 변경되는 골프장의 특성상 GPS 기반의 거리 측정기는 어프로치에 있어 기본 GPS 오차를 포함해 홀컵의 위치에 따른 보정이 어렵기 때문이다.

 

골프버디 LASER 1S 모델은 레이저 타입으로 6배율의 렌즈가 부착되어있으며, 스펙상 5~800미터의 거리 측정이 가능하다. 광학 손떨림 방지 기능은 제공되지 않는 보급형 제품이다보니 실제는 200미터 내외의 타겟까지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

 

 

 

 

 

전체 구성품의 모습. 본체와 스트랩, 사용 설명서와 청소용 융이 기본 포함되어있으며, 전용 파우치는 별매로 판매되고 있다.

 

 

 

 

골프버디 GB LASER 1S 모델은 블랙/화이트/레드의 컬러 조합으로 깔끔하며 사용해본 다양한 레이저 거리 측정기 중 가장 컴팩트한 사이즈가 장점이다.

 

 

 

 

 

상단의 전원 및 모드 버튼을 이용해 켜고 모드 전환 기능을 활용할 수 있으며, 일반 모드, 스캔 모드, 핀 모드의 기능이 제공되고 있다. 길게 3초간 누를 경우 측정된 거리를 미터 또는 야드로 변경할 수 있으며, 5초간 길게 누르면 고저차를 감안한 거리 보정 기능인 '슬로프' 기능을 켜거나 끌 수 있다.

 

일반 모드는 버튼을 한번 누르면 진동(졸트)과 함께 측정된 잔여 거리가 표시되며, 스캔 모드는 10초간 연속으로 스캔하여 여러 개의 목표물 거리를 한번이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특히 해저드나 벙커가 그린 근처에 위치한다면 각각의 거리를 정확히 확인하고 공략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핀 모드는 후방에 위치한 주변 사물로 인해 핀이 정확히 인식되지 않을 경우 가장 가까운 거리를 표시해주어 유용하다.

 

 

 

 

 

주로 오른손으로 들고 사용하기에 우측면에는 미끄러짐 방지 패드가 부착되어 안정적인 그립감을 제공한다. 전면부는 두 개의 렌즈가 탑재되어 있는데 레이저의 송신부와 수신부다.

 

 

 

 

 

디옵터 조절을 지원하는 아이피스로 시력에 따라 안경을 사용하지 않거나, 사용하는 환경에 최적화 설정이 가능하며, 하단 배터리 수납부에 CR2 타입의 배터리를 장착하여 사용한다. 기본적으로 우중 라운드에도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생활 방수 기능을 지원하여 배터리 커버에도 방수 실링이 적용되어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기본 제공되는 스트랩을 이용하여 떨어뜨리거나 분실할 염려를 덜어주고 있으며, 별매인 전용 케이스를 구매하면 지퍼와 고무줄을 이용한 방식을 이용해 빠르게 열고 닫거나 안전하게 고정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벨트에 케이스를 고정하고 사용하는데, 거리 측정기를 꺼내 전원 버튼을 누르면 켜지고, 다시 누르면 레이저를 이용해 거리를 측정하여 표시해준다. 10초가 지나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져 별도로 신경쓸 필요가 없는 간편한 사용 방법을 제공하고 있따.

 

타겟과의 높낮이 차이에 따른 보정 기능인 '슬로포' 기능을 사용하면 직선거리와 보정된 거리가 함께 표기되어 공략에 더욱 유용하다.

 

 

 

 

필드 라운드 뿐만 아니라 연습장에서도 각 클럽별 비거리를 측정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초보 골퍼라면 남은 거리를 정확히 알고 있더라도 제대로 보내기 어렵다. 다만 레이저 거리 측정기를 사용하여 정확한 공략 거리를 확인하고 플레이하는 것과 눈짐작으로 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그린이 매우 넓거나 거리가 멀 경우 어프로치나 퍼팅에서도 잔여 거리를 확인하고 있는데, 좋은 스코어를 위한 기반이 되어주고 있다.

 

 

 

 

 

티박스로부터 그린까지 상당한 고저차가 있는 경우 클럽을 바꿔 선택해야하 안정적으로 플레이가 가능하다.

 

 

 

 

 

용인 코리아퍼블릭 CC에서 18홀(9홀 2바퀴) 플레이를 진행했는데 항상 초반과 이후 어프로치에서 남은 거리를 측정하고 플레이하니 실제 해당 거리를 완벽하게 보낼 순 없지만 눈짐작과 비교해 더욱 정확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IPX4 등급의 생활 방수를 지원하는 덕부에 수압이 높은 해변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골프 라운드 환경에서 문제 없이 활용할 수 있으며, 벨트나 카트 내 고정하고 사용하기에도 수월하다. 부쉬넬에 비교하면 정확도나 안정성에 다소 신뢰가 떨어질 수 있으나 10만원대 내외의 저렴한 제품 중에는 꽤나 메리트가 있는 제품이다.

 

 

 

※본 포스팅은 제품을 제공 받아 작성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