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흰색으로 구성되어있는 골프공의 특성 덕분에 필드에서 라운드를 진행할때 어떤 것이 내가 친 공인지 찾기 어려울때가 많다. 이 때문에 골프공 제조사에서는 1~4의 숫자를 각각 골프공에 새겨 넣기도 하는데 다소 도움이 되긴 하지만 이 또한 해당 숫자 부분이 땅바닥으로 향해있을 경우 구분이 쉽지 않다.

 

로스트볼을 사용해본 골퍼라면 공에 라인을 그어 놓거나 도장을 찍어 놓은 것을 종종 봤을 것이다. 라인을 그리는 것은 퍼팅에 더욱 좋은 방향성을 위해서기도 하며, 나만의 도장을 찍어둔다면 필드에서 더욱 쉽게 공을 구분할 수 있다.

 

 

 

 

 

여러 가지 모양으로 찍히는 도장 중에 우리 고양이들을 상징하는 핑크색 발바닥 모양의 스탬프를 구매했다. 잉크는 별도로 구매하여 충전하며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일반 도장처럼 길쭉하게 구성된 모양에 커버가 구성되어있다. 마치 인감도장같은 느낌이 재미있다.

 

 

 

 

핑크 젤리의 주인공, 아로가 도장을 확인해보고있다.

 

 

 

 

 

다이소에서 10개들이 로스트볼을 5천원에 판매하고 있다. 볼을 잘 잃어버릴일이 없는 중상급자가 아니라면 로스트볼을 주로 사용하게 될텐데 다양한 마킹이 볼에 더해져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타이틀리스트의 Pro V1 과 같은 고급형 볼들은 로스트볼도 동일한 모델끼리 묶어 판매하여 팀 내 다른 플레이어와 브랜드만 겹치지 않는다면 볼을 찾는데 보다 수월할 수 있지만, 저렴한 로스트볼을 구매할 경우 제조사와 번호 외에 스페셜한 마크를 더해주면 플레이어 본인은 물론 캐디도 좋아한다.

 

 

 

 

 

이렇게 로스트볼에 고양이 발바닥 스탬프를 찍어주었다. 여러 방향에서 잘 보이도록 2~3번 찍으면 더욱 좋다.

 

 

 

 

 

다이소에서 구매한 로스트볼 2세트에 모두 고양이 발바닥 스탬프로 마킹을 해줬다. 다양한 제조사가 혼종되어있기도 하고, 가끔 보이는 이름이 써있는 홀인원 기념 볼도 보이는게 재미있기도 하다.

 

1년전 구매해 현재까지 로스트볼부터 새볼까지 도장을 찍어 사용하고 있는데, 도장 부분을 정확하게 타격할 경우 드라이버나 아이언의 페이스에 핑크색 염료가 다소 묻어나긴 하지만 물티슈로도 잘 지워져 부담없이 만족스럽다. 

 

라운드때 팀 내 플레이어가 같은 브랜드의 공을 사용한다면 이런 스탬프로 마킹해보길 추천해본다. 구분은 물론 수작업의 노고와 특별한 의미가 더해져 한 개라도 덜 잃어버리게 될테니 말이다.